HOME > 정보센터 > 안질환정보
 
안구건조증  | .결막염  | .유행성 각/결막염  | .결막하출혈 검열반  | .VDT증후군  
익상편
  | .안검연염 비문증   | 포도막염 | 시신경염 | 망막정맥폐쇄


원인
우리가 눈을 부드럽게 떴다 감았다 하는 것은 눈을 얇게 덮고 있는 눈물의 층이 윤활유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눈물은 단순한 물이 아니고 3가지 중요한 성분이 있어 눈의 표면을 부드럽게 덮어서 눈을 보호해 주고 편안함을 느끼게 해 준다. 이 3가지 성분은 각각 조화롭게 균형을 이루고 있는데 제일 안쪽이 점액층, 다음이 수분층, 마지막이 지방층이다. 자동차 엔진도 엔진오일이 적을 때 고장이 나듯, 우리의 눈도 눈물 생산이 줄어들거나 2가지 눈물층의 균형이 깨질 때 역시 병이 발생한다.
이런 눈병을 '안 건조증' 또는 `'건성안 증후군'이라고 한다.
자동차의 윈도 브러시가 움직일 때 자동차 유리에 물기가 없으면 유리에 상처가 나듯이 눈물층의 조화가 깨어지면 각막에 상처가 나게되고 그러면 눈이 아프고 햇볕에 나가면 눈이 부시고 오후엔 이러한 증상이 더 심해지는 것이 안 건조증의 특징이다.

증상
이런 환자들은 흔히 눈이 충혈되고, 따갑거나 또는 모래가 들어간 것처럼 이물감을 느끼지만 정작 환자들은 이것이 눈물량의 부족으로 생기는 것인지도 모르는 경우가 많다. 어떤 환자는 오히려 눈물이 많이 난다고 호소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건조로 인한 병변때문에 신체방어기전상 자극 반사에 의해 나온 눈물인것으로서 방어작용을 상실한 무기능성의 눈물이다. 즉, 기름기가 없는 맹물만 나오는 것이다. 어떤 환자는 아침에 눈뜨기가 힘들다고 하는 경우도 있는데 잠자는 동안에는 눈물 생산이 중단되므로 더 심해진 경우이다. 대개는 `눈이 따갑다' 든가 '모래가 들어가 있는 것처럼 이물질이 있다' 고 말하기도 하고 `시그럽고 눈물난다' '햇빛에 눈부시다' `실모양의 눈꼽이 난다' 등 여러 증상을 호소하기도 한다. 특히 겨울에 바람이 불면 더 심해진다고 한다.

진단
안구건조증은 충혈, 통증, 눈부심 등이 동반되므로 흔히 만성 결막염, 알러지성 결막염 등과 혼돈되어 잘못 진단이 내려지기도 하는데 여러 병원을 전전하며 치료하여도 별 효과가 없다고 한다. 확실한 진단을 위해서는 역시 눈물 분비에 대한 검사와 눈물표면형태에 대한 자세한 관찰이 필요하고 필요에 따라서는 눈물량과 눈물성분에 대한 정밀검사도 요한다.

치료
일단 진단이 내려지면 치료는 의사의 지시에 잘 따라야 하는데 현재 특별히 고안된 근본 치료약은 없고 인공누액을 자주 점안하는 것이 대표적인 치료 방법이다. 화장품도 자기 얼굴에 맞는 것이 있듯이 인공누액의 종류도 여러 가지이고 자꾸 새로운 개발품이 나오고 있다. 이에 환자마다 각기 반응하는 정도가 다르므로 실제 사용 후 상담을 통하여 잘 맞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겠다. 이 질환을 가진 많은 환자들이 간혹 아침에 일어나 식염수나 심지어 수돗물로 눈을 씻어내곤 하는데 이것은 우리가 입술이 마를 때 침을 묻히면 일시적으로 나아질지 모르지만 조금 지나면 입술이 더 트는것과 같은 이치이므로 결코 좋은 방법이 아니다, 따라서, 일단 안 건조증이라고 확진되면 건조한 사무실이나 밀폐식 난방장치가 된 건물에서는 가습기를 틀어 공기의 습도를 올려주고 인공누액을 수시로 점안해 주어야 한다. 쉽게 이야기해서 기계에 기름을 수시로 잘 쳐 주어야 한다. 심한 경우에는 수술적치료도 하는데 눈에서 눈물이 내려가는 길을 막는 누점폐쇄술, 누소관폐쇄술로 눈물이 눈에 오래 고여 있게 하는 방법도 있다. 치료상 중요한 점은 인공누액은 환자에 따라 거의 평생을 넣어야 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실망하지 말고 부지런히 넣어야 한다는 점이다. 조바심을 갖지 말고 정기적인 치료와 더불어 꾸준히 넣으면 큰 불편을 느끼지 않고 즐겁게 생활할 수 있을 것이다.